취업 뉴스 클리핑

취업과 관련된 뉴스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기사를 클릭 시 기사 원문으로 이동합니다.

2019-08-20
기업
채용뉴스
  • 카카오, 신입 개발자 공개 채용…카카오게임즈·페이 등 7개 진행
  •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카카오가 주요 공동체와 함께 9월 4일까지 신입 개발자 공개 채용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공채를 시행하는 공동체는 카카오, 카카오게임즈,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브레인, 카카오커머스, 카카오페이, 카카오CIC까지 총 7개로 지원자는 공동체 중 1개에 지원할 수 있다. 카카오는 지원서에 학력, 나이, 성별 등의 정보를 받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 방식을 2017년부터 이어오고 있다. 이는 우수한 개발…
시사포커스 원문보러가기
  • IT·인터넷 채용공고 대폭 늘었다
  •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채용 시장에 ‘IT·인터넷’ 직종 관련 공고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사람인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자사에 등록된 직종별 채용 공고 빅데이터를 지난해 상반기 공고를 비교 분석한 결과, ‘IT·인터넷’ 분야 공고가 16.5%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 공고 건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직무는 ‘응용프로그램 개발(1만5970건↑)’이었다. ‘웹개발(1만3459건↑)’, ‘서버·네트워크·보안(1만631…
매일일보 원문보러가기
  • 이통 3사, 하반기 채용시즌 개막…"작년보다 규모 늘 듯"
  • 【서울=뉴시스】이진영 기자 = 이동통신 3사의 하반기 채용 시즌이 도래했다. KT는 이미 채용 절차에 돌입했으며 SK텔레콤은 9월 초에, LG유플러스는 이르면 이달 말 채용 공고를 낼 예정이다. 지난 4월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성공한 이통사들의 채용 규모는 지낸해보다 늘어날 전망이다. 18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KT는 이통사 3사 가운데 가장 먼저, 최대 대규모로 2019년 하반기 채용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14일부터 직무 관련 …
뉴시스 원문보러가기

채용
관련뉴스
  • 하반기 취업 '적신호'…대기업 채용 4.1% 감소할 듯
  • 올 하반기 기업들의 대졸 신입사원 채용 규모가 지난해보다 큰 폭으로 줄어들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최근 상장사 2천212곳을 대상으로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응답한 699개사 가운데 66.8%가 올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 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채용 계획이 없다는 상장사도 11.2%나 됐으며, 나머지 22.0%는 아직 확정하지 않은 상태라고 답했다. 예상 채용 규모는 총 4만4천821명으로, …
노컷경제 원문보러가기
  • 직장인 10명 중 3명, "일단 취업, 직종 고민은 나중에"
  • 극심한 취업난이 계속 되는 가운데 소질이 있거나 자신이 원하는 일을 하기 보다는 어떻게든 취업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 직종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208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20일 전했다. 조사결과 현재 종사중인 직종을 선택하게 된 이유로 '취업난이 심해 일단 취업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서'(28.9%)를 1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이 쪽 분야에 소질 및 관심이 있어…
데이터솜 원문보러가기
빠른 상담 예약

효과적인 공부방법을 체계적으로 상담해 드립니다.

* 이름 * 연락처   -    -  
지원내용
(주)케이지에듀원(이하 ‘회사’라 한다)의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다음 개인정보 수집항목을 확인 후 동의하셔야 합니다.

1. 개인정보의 수집 이용 목적
- 수강료문의 , 빠른상담예약 , 맞춤상담서비스

2. 개인정보 항목
- 수강료문의 : 이름, 이메일, 휴대폰번호, 원하는 과정
- 빠른상담예약 : 이름, 연락처, 지원내용
- 맞춤상담서비스 : 이름, 이메일, 휴대폰번호, 학력, 졸업여부, 전공, 어학, 학점, 지원경험, 궁금한 점, 원하는 과정

3. 개인정보의 보유기간 및 이용기간
신청 후 6개월까지

4. 개인정보 제공 동의 거부 권리 및 동의 거부에 따른 불이익
귀하는 개인 정보 제공 동의를 거부 할 권리가 있으며, 거절하신 경우에는 상담 및 예약 서비스의 제공이 제한 될 수 있습니다.
위 보유기간에도 불구하고 계속 보유하여야 할 필요가 있을 경우에는 귀하의 동의를 받습니다.